[말 씀]정명석 목사



인생 앞에는 <성공의 길>과 <실패의 길> ‘두 길’이 있습니다.

그러나 인생을 보면, 대부분 <성공 쪽>은 10%이고, <실패 쪽>이 90%나 됩니다.


왜 그럴까요? 


자기 마음대로, 자기가 생각했던 대로 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또 ‘자기가 기존에 했던 것’을 버리고 ‘새 길’로 가려니,

<성공률>이 10% 정도밖에 되지 않는 것입니다.


누구든지 ‘자기가 살던 기존의 삶, 기존의 길’을 뿌리치고

<새 길>을 간다는 것은 정말 힘듭니다.

기존의 삶과 생각, 기존의 방식을 버리고,

새 길에서 그에 따른 ‘새 삶’을 살아야 하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이 오셨을 때,

이스라엘 백성들은 <율법>을 중심하여 하나님을 믿으며 

기존 신앙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들은 ‘기존성’ 때문에 <새 말씀>을 받아들이지 않았고,

<예수님>을 불신했으며 <새 역사, 새 길>로 오지 못했습니다.


예수님 앞에도 ‘양단의 길’이 있었는데,

곧 성경에 기록된 대로 <영광의 주>, 아니면 <고난의 주>였습니다.


그 시대 사람들이 예수님을 믿고 받아들이면 

<영광의 길>로 가는 것이고,

예수님을 불신하고 받아들이지 않으면

<고난의 길>로 가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이 ‘영광의 주’가 되는 것은

<성공 쪽> 10%, <실패 쪽> 90%였습니다.


왜요? 


유대 종교인들이 믿고 따르던 

<기존 모세의 율법>을 가르쳐서 구원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주신 <신약의 새 말씀>을 가르쳐서

예수님 자신을 ‘메시아’로 믿게 해야

그 시대에 하나님이 원하시는 구원을 이룰 수 있기 때문이었습니다.


<예수님의 마음>만으로 구원이 결정된다면,

예수님이 다 하면 되니 쉽습니다.


그러나 <구원>은 ‘구원자 혼자’ 하는 것이 아니라,

‘상대’가 믿고 따르고 행해야 이루어집니다.


그런데 <기존 율법을 중심하여 하나님을 믿고 있던 자들>이   

기존성을 버리지 못하고 예수님을 불신하고 핍박하고 반대했습니다. <실패 쪽 고난의 길>로 갈 확률이 80~90%나 됐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그 희박한 10%의 가능성을 가지고

결국 해내고 말았습니다!



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만남과대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JMS 정명석 목사와 만남과 대화(JMS 커뮤니티) JMS 정명석 목사와 만남과대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