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씀] 정명석 목사

[본 문] 본  문   창세기 2장 4-17


 『이것이 천지가 창조될 때에 하늘과 땅의 내력이니 여호와 하나님이 땅과 하늘을 만드시던 날에

여호와 하나님이 땅에 비를 내리지 아니하셨고 땅을 갈 사람도 없었으므로 들에는 초목이 아직 없었고 밭에는 채소가 나지 아니하였으며

안개만 땅에서 올라와 온 지면을 적셨더라

여호와 하나님이 땅의 흙으로 사람을 지으시고 생기를 그 코에 불어넣으시니 사람이 생령이 되니라

여호와 하나님이 동방의 에덴에 동산을 창설하시고 그 지으신 사람을 거기 두시니라

여호와 하나님이 그 땅에서 보기에 아름답고 먹기에 좋은 나무가 나게 하시니 동산 가운데에는 생명 나무와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도 있더라

강이 에덴에서 흘러 나와 동산을 적시고 거기서부터 갈라져 네 근원이 되었으니

첫째의 이름은 비손이라 금이 있는 하윌라 온 땅을 둘렀으며

그 땅의 금은 순금이요 그 곳에는 베델리엄과 호마노도 있으며

둘째 강의 이름은 기혼이라 구스 온 땅을 둘렀고

셋째 강의 이름은 힛데겔이라 앗수르 동쪽으로 흘렀으며 넷째 강은 유브라데더라

여호와 하나님이 그 사람을 이끌어 에덴 동산에 두어 그것을 경작하며 지키게 하시고

여호와 하나님이 그 사람에게 명하여 이르시되 동산 각종 나무의 열매는 네가 임의로 먹되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의 열매는 먹지 말라 네가 먹는 날에는 반드시 죽으리라 하시니라』


바윗덩어리 절벽 사이에 소나무 한 그루가 사는 것도 사람이 심지 않았습니다. 

이는 바람에 홀씨가 날아가 거기 틈새, 바위가 벌어진 데에서 자라는 것입니다. 


보통 10미터짜리 바위에 나무가 하나 나려면, 한군데 찢어진 데, 거기에 홀씨가 들어가려면 1,000분의 1 비율입니다. 

소나무 씨 1,000개가 날아가야 거기 가서 꽂힌다는 것입니다. 


찢어진 바위 쪽으로 들어가서 나무가 난다는 것이 10분의 1도 어렵습니다. 흙이 없는 곳이기 때문입니다. 

그 씨가 떨어지고, 비가 와서 바위 찢어진 데서 썩은 바위가 흘러가면서 씨를 덮어줘야 그때서 납니다. 


이렇게 자연도 귀하게 성장하고 있는데 이보다 더 귀한 사람의 귀함을 몰라서는 안 되겠습니다.


하나님은 이러한 자연을 만들어 놓고 거기에다 사람을 창조해 놓고 살게 하셨습니다.


자연과 인간이 조화를 이루면서 이루어지는 세계.

하나 더해서 하나님과 인간, 만물이 조화를 이루면서 이루어지는 그 세계! 바로 이상세계가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자연>과 <인간>, <하나님>의 조화가 이루어질 때 보다 이상세계가 일어나듯, 자신이 가지고 있는 것 중에서 개발하면 지상천국이 일어납니다. 


모두 자기 몸이 얼마나 귀한지 깨닫고 하나님과 만물, 인간의 조화를 이루길 기도합니다.



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만남과대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JMS 정명석 목사와 만남과 대화(JMS 커뮤니티) JMS 정명석 목사와 만남과대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