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동네2017.09.13 10:07




밤늦게 집으로 돌아가는 길,

하루를 마무리하는 기분 좋은 피곤함으로 하늘을 쳐다본다. 

낮에 보았던 푸른 하늘이 짙푸른 바닷물처럼 보이고 살랑대는 바람에 나뭇잎들이 해초처럼 느껴진다.  

지느러미 달린 물고기가 된 듯 부드럽고 차가운 밤공기를 가르며 걸으니 마치 꿈을 꾸는 것도 같다.


밤늦게 귀가하는 새로운 생활의 변화가 신기하다.

그러고 보니 지난 몇 개월 동안은 잠자며 꿈을 꿔본 기억이 없어 이상했다.

꿈꿀 틈 없이 토막잠을 자며 밤을 일터 삼던 생활에서 한낮의 일터로 위치변화다.


감사한 일이다.

마음도 생각도 꿈도 맞춤 자리가 있는 거 같다.

가는 길에 예상치 못한 굴곡이 생긴 셈인데 이 또한 꿈의 좌표이동으로 믿고 싶다.


나라는 펜으로 하나님은 어떤 큰 그림을 그리시는 걸까?


온몸을 비벼 우는 풀벌레 소리처럼 간절한 기도로 나의 꿈자리를 찾는 새벽을 맞이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동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벽에  (0) 2017.09.13
내 영혼의 의사  (2) 2017.09.08
시련, 또다른 시작  (2) 2017.09.08
인정  (0) 2017.08.26
자몽핑크머리 소녀  (0) 2017.08.18
편의점에 가면  (0) 2017.08.16
Posted by JMS 정명석 목사와 만남과 대화(JMS 커뮤니티) JMS 정명석 목사와 만남과대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