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증2017.10.11 17:19





저는 대학교 3학년때부터 교회를 다니기 시작했어요. 

어느 날 친척들을 만나러 아르헨티나에 갔는데 그곳에 도착하자마자 몸이 너무 아프기 시작하는 거예요. 몸이 너무 무거웠고, 자고 일어났는데도 너무 피곤했어요. 걸을 때 다리, 팔, 온 몸이 콘크리트로 만들어진 것처럼 무거웠고, 방에 있으면 방이 빙빙 도는 것 같아 너무 어지러웠어요.사람들이 휘청거리는 것처럼 보였고, 책을 읽을려고 하면 글자들이 사방으로 흔들렸어요. 


병원에 가보니 의사가 귀에 문제가 있다고 하는데, 몸이 왜 자꾸 피곤한 건지, 왜 자꾸 불안함을 느끼는지 이유를 설명을 못하는 거에요. 그래서 의사들은 제 증상을 치료하지 못했고, 저는 계속 머리가 어지러운 채로 지내야했어요. 


학교를 다시 다니기 시작했지만, 학교를 다닌 이틀 뒤에도 수업에 집중을 할 수가 없었어요. 강의자가 어지럽게 흔들려서 보였거든요. 제가 하는 모든 일마다 불안하고 초조해했어요. 그래서 부모님과 같이 지내려고 집으로 돌아가게 되었어요. 


집에서 돌아가고 나서도 정말 아무것도 할 수가 없었어요. 걸으려고 할 때도 제 발 아래 도로가 트램폴린처럼 자꾸 튕기는 것 같아서 하루종일 의자에 앉아서 지냈고, 제 인생의 문제들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 그저 책들을 읽었어요. 불교에 대한 책도 읽었고, 힌두교에 대한 책도 읽었고, 명상에 관한 것도 읽었어요. 그 어떤 종교이던지 제가 찾을 수 있는 새로운 시대 영적 종교들에 대한 것은 다 읽었어요. 하지만 그 어떤 것에서도 답을 찾을 수가 없었어요.  


성경공부와 교회에서 만나는 기독교인 친구들에게 제가 왜 이렇게 아픈지 모르겠다고 얘기를 했어요. 그러니까 친구들이 “너가 이렇게 된 것은 하나님의 뜻이야. 너가 이렇게 아픈 건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서야.” 라고 하더라구요. 


하지만 전 정말 이해할 수가 없었어요. ‘내가 아픈 게 어떻게 하나님께 영광을 드릴 수 있지?’

어떤 한 기독교인 친구는 “이것이 하나님의 뜻이라면 넌 아마 평생동안 아플꺼야.” 라고 하는거에요. 


친구들한테서 하나님에 대해 이런 말들을 들었을 때 하나님이 정말 원망스러워지기 시작했어요. 하나님 왜 나를 아프게 만드셨는지, 그리고 왜 나 말고 다른 사람들은 아프게 안 하시는지 정말 궁금해졌어요. 그러다보니 하니님과 점점 멀어지는 것이 같이 느껴졌어요.

하지만 그래도 하나님이 제 유일한 희망이었어요.




갑자기 엄마가 제가 하루종일 집에만 있는 것이 정말 보기 싫다고 하시면서 나가서 뭐라도 하길 바라셨어요. 그래서 엄마는 저를 엄마가 일하는 곳으로 데려가셨고, 저는 엄마 직장 옆에 있는 대학교에 가서 엄마가 하시는 연구에 참가할 지원자들을 찾기 위해 포스터를 붙였어요. 


제가 그 학교에 있었을 때, 호주문화를 공부하는 어떤 사람이 저에게 다가와서 호주의 문화에 대해서 저한테 이야기를 하기 시작했어요. 우리는 계속 이야기를 나누었고, 그녀와 대화하는게 너무 편했어요. 


그리고 나서 종교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게 되었는데 저에게 종교가 있냐고 물어보더라구요. 몇일 전까지는 기독교인이었는데 기독교에 대해 어떤 희망도 없어서 불교인이 되려고 한다고 얘기를 했어요. 그녀는 자신도 기독교에 대해서 같은 생각이라고 말을 하더라구요. 그래서 그녀에게 연민을 느끼며 공감하게 되었어요.

  

그녀가 정명석 목사님에 대해서 저에게 얘기를 했는데, 


“저도 당신과 똑같이 느꼈었어요. 저도 기독교인이었는데 기독교에는 답이 없는 것 같았어요. 

그래서 불교인이 되려고 했는데, 어떤 한 남자를 만났어요. 

그 분은 제가 전에 만났던 그 어떤 사람보다 성경을 잘 가르치세요.” 


라고 하는거에요. 


갑자기 제 안에서 희망이 솟아오르는 것을 느꼈고, 이 성경공부를 정말 배워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 성경공부를 들었을 때, 제 인생에서도 새로운 희망이 보이기 시작했어요. 


전에는 제 병세가 저를 전혀 도와주지 않는다고 생각했었고, 어떻게 하면 나아질 수 있는지도 몰랐어요. 그런데 정명석 목사님이 개인책임분담에 대한 개념을 설명해주셨어요. 사람이 살다가 사고가 생기는 것은 자기 자신때문일 수도 있다고 아무도 저에게 얘기해준 사람이 없었어요. 그러나 정명석 목사님은 '하나님은 하나님의 책임분담이 있고 사람은 자신의 책임분담이 있다' 고 말씀해 주셨어요. 


이 설교를 들었을 때 저는 엄청난 희망으로 가득 차게 되었어요. 제가 아픈 건 하나님의 뜻이 아니라 제 책임이라는 것을 깨달았기 때문이었어요. 


제가 건강한 삶을 살지 않았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에 건강해 지기 위해서는 생활 습관을 바꿔야 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어요. 성경공부를 듣고 나서 일년동안 건강한 식생활을 하고,  운동을 했어요. 그랬더니 어지러움증이 사라졌고, 걷고 운동할 수 있을 만큼 체력도 생기게 되었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JMS 정명석 목사와 만남과 대화(JMS 커뮤니티) JMS 정명석 목사와 만남과대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