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_영감의 시

 

 

 

 

 

 

 

 

 

 

 겉보기엔
 문이
 제일 작았는데
 확인하니
 제일 넓다
 확인이
 좁은문을
 넓혀 준 것이다
 벌릴수록
 커지는
 짝짝 벌어지는
 마음의 
 문이다

 

 

<2016년 3월 섭리역사 정명석 목사의 '문'>

 

 

 

 

'정명석 목사 > 영감의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지  (0) 2018.04.17
  (0) 2018.04.17
정명석 목사_영감의 시, 생활천국  (0) 2018.02.28
[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 확실히  (0) 2017.09.07
[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 생각  (0) 2017.07.15
[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 한 몸  (2) 2017.06.25
Posted by JMS 정명석 목사와 만남과 대화(JMS 커뮤니티) JMS 정명석 목사와 만남과대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