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동네2017.04.03 15:11



내가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낯선 사람 앞에서 말하는 것이다.

학창시절, 발표를 시키면 일어나서는 꿀 먹은 벙어리 자세로 한참을 있었다.  

전화도 두려웠다. 상대가 낯설면 전화기 앞에서는 더 심하게 말을 더듬었다.

이후 대학을 졸업하고 직장생활을 했지만 역시 걸리는 것은 소통문제였다.


그런 내가 신앙을 하게 되면서 하나님께 무엇을 해드릴까 생각했을 때 딱 떠오른 것은 글이었다. 

글은 편했다. 상대방 눈치 볼 것 없고 스트레스 받을 일도 없었다. 

그래서 하나님께 평생 글로서 영광 돌리겠다고 다짐도 했었다. 


그런데 작년 10월 교회에서 성경을 가르칠 강사학교가 열렸었다.

당연히 성경을 배울 줄 알았더니 발표준비를 하나씩 해 오라고 하셨다. 

일방적으로 배우는 것보다 직접 원고를 만들어 발표하는 것이 더 낫다면서.

‘글에 도움이 될까 했더니, 발표라니... 에휴’ 한숨만 나왔다.


당일이 되었고 나는 말 잘하는 사람 다음으로 발표하게 되었다. 너무 비교가 되었다. 

한참 멍하니 서있다 울음을 터트리니 강사님께서 말씀하셨다.

“괜찮아요. 그 정도면 양호하네요. 전에 가르치던 아이는 남 앞에 서면 기절하는 애였어요.

그 애가 자기 지금 고치지 않으면 평생 못 고친다고, 수십 번 더듬으며 울면서 강의했어요.

그런데 그 애가 그 교회에서 가장 유능한 강사가 되었어요. 지금 그 애보다 낫잖아요. 

그러니 편하게 발표해보세요.”


눈물을 삼키며 떠듬떠듬 겨우 발표를 끝냈다. 창피했다. 나는 오기가 발동했다. 

내가 말은 못해도 글 못 쓰는 애는 아니었다. 

‘그래 원고작성이라도 제대로 해보자!’ 라는 심정으로 일주일동안 원고작성에 불을 태웠다. 


일주일 뒤 발표 날, 나는 원고를 부여잡고 국어책 읽듯이 발표를 끝냈다.

그러자 강사님은 뜻밖의 반응을 보이셨다. 

“잘하셨어요! 내용도 잘 들어갔어요. 할 수 있잖아요. 자신감을 가지세요.”

이제야 내 안에 숨겨진 보화를 캐낼 방법 하나를 찾은 것 같았다.


말 재주 없는 나에게 답은 가까운 곳에 있었다. 

원고를 읽으며 말을 전하는 것이었다.

답이 이미 내 안에 있었지만 전혀 생각하지 못했었다.

기회를 얻어 실천해보니 그제야 답을 찾게 되었다.


그리고 5개월이 지난 지금,

나는 여전히 말을 더듬고 강연을 할 때면 하루 전부터 긴장하여 손발이 떨린다.

그런데도 지금은 일주일에 세 번이나 성경 강연을 하고 있다.

세상만사 안 해 봐서 못하는 것이지 해서 못 하는 일은 없는 것 같다.

모두 자신과의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고 살아가는 인생이 되었으면 좋겠다. 


‘사람은 누구나 천주적인 가치를 가지고 있다. 

자기를 개발하면 어떤 귀한 자가 될는지 그 누구도 모르는 일이다.

지혜로운 자는 그의 가치를 알고 개발하여 귀히 쓴다.’






'글동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국표류기  (0) 2017.04.07
날 사랑할까? 날 미워할까?  (0) 2017.04.07
말더듬이 강사  (0) 2017.04.03
콩쥐 팥쥐를 아시나요?  (1) 2017.03.30
나는 어떻게 살까?  (0) 2017.03.25
엄마의 마음, 주님의 마음  (1) 2013.08.24
Posted by JMS 정명석 목사와 만남과 대화(JMS 커뮤니티) JMS 정명석 목사와 만남과대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