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동네2018.05.11 07:05

글동네

인생 끝에는by 날개단약속

 

 

 

 

 

 

 

 

 

 

 


며칠 전 친구 오빠의 부고 소식을 들었다.
겨우 50을 넘긴 나이에 서둘러 세상을 등지고 말았다.
밤에 자려고 누웠는데 이 생각 저 생각으로 잠이 오지 않는다.

 

 

오래전 그날 누군가가 친절하게 손에 쥐여줬던 소변 테스트지를 들고
아침 일찍 화장실에 갔을 때,
테스트지의 색깔이 어둡게 확 변해버려 깜짝 놀란 적이 있다.
아이들을 어린이집과 학교로 보낸 후 병원으로 향하는
그 짧은 시간 동안 지금까지 하지 못했던 온갖 생각이 밀려왔다.

 


내 것이라 여기고 살았던 내 육신, 내 삶.
내 남편, 내 아이들이라 여기며 알뜰살뜰 챙겼던 가족도
순식간에 손을 떼야 하는 순간이 올 수도 있겠구나!

 


“너 이제 손 떼! 거기까지만.”

 


하면 어찌해 볼 도리 없이, 무엇하나 가져갈 것도 없고
흔적도 없이 손 떼고 사라질 때가 오겠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

 


두렵다거나 인생이 허무하게 느껴지기보다는 겸허함이라고 할까.
다 내려놓고 내가 진정한 주인이 아님을 인정하는 경험을 했다.
신이 일정 기간 인생을 대여해 주셔서 삶을 누리고 이루는 기회를 가지게 된 것이라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다.

 


결국은 테스트지의 오류였고 짧은 해프닝으로 끝났지만
죽음 앞에서는 좋은 집도, 좋은 차도, 장롱 가득 쌓여 있는 뭉칫돈도 의미 없는 존재들일 뿐임을 인정하게 되었다.

 


이 밤, 매일 아등바등 살 수밖에 없는 숨 가쁜 현실이지만
생각까지 그렇게 살지는 말아야겠다고 나를 다독여 본다.

 


바른 마음과 생각으로 살자.
신이 주셨으니 신의 마음에 들게 살아보자고 잠 못 드는 나에게 진심 어린 말을 건넨다.

 

 

며칠 전 친구 오빠의 부고 소식을 들었다.
겨우 50을 넘긴 나이에 서둘러 세상을 등지고 말았다.
밤에 자려고 누웠는데 이 생각 저 생각으로 잠이 오지 않는다.

 

 

오래전 그날 누군가가 친절하게 손에 쥐여줬던 소변 테스트지를 들고
아침 일찍 화장실에 갔을 때,
테스트지의 색깔이 어둡게 확 변해버려 깜짝 놀란 적이 있다.
아이들을 어린이집과 학교로 보낸 후 병원으로 향하는
그 짧은 시간 동안 지금까지 하지 못했던 온갖 생각이 밀려왔다.

 


내 것이라 여기고 살았던 내 육신, 내 삶.
내 남편, 내 아이들이라 여기며 알뜰살뜰 챙겼던 가족도
순식간에 손을 떼야 하는 순간이 올 수도 있겠구나!

 


“너 이제 손 떼! 거기까지만.”

 


하면 어찌해 볼 도리 없이, 무엇하나 가져갈 것도 없고
흔적도 없이 손 떼고 사라질 때가 오겠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

 


두렵다거나 인생이 허무하게 느껴지기보다는 겸허함이라고 할까.
다 내려놓고 내가 진정한 주인이 아님을 인정하는 경험을 했다.
신이 일정 기간 인생을 대여해 주셔서 삶을 누리고 이루는 기회를 가지게 된 것이라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다.

 


결국은 테스트지의 오류였고 짧은 해프닝으로 끝났지만
죽음 앞에서는 좋은 집도, 좋은 차도, 장롱 가득 쌓여 있는 뭉칫돈도 의미 없는 존재들일 뿐임을 인정하게 되었다.

 


이 밤, 매일 아등바등 살 수밖에 없는 숨 가쁜 현실이지만
생각까지 그렇게 살지는 말아야겠다고 나를 다독여 본다.

 


바른 마음과 생각으로 살자.
신이 주셨으니 신의 마음에 들게 살아보자고 잠 못 드는 나에게 진심 어린 말을 건넨다.

 


 

'글동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안와사를 겪으며  (2) 2018.05.22
쩔뚝발이 누렁이  (1) 2018.05.17
인생 끝에는  (0) 2018.05.11
새로운 시작  (1) 2018.05.09
오답노트  (2) 2018.05.09
기초 다지기  (0) 2018.05.01
Posted by JMS 정명석 목사와 만남과 대화(JMS 커뮤니티) JMS 정명석 목사와 만남과대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