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동네2018.11.05 13:46

 

 

 

 

 

 

 

 

   여기는 뇌 전문병원입니다.
   휴돌이는 의사와 상담하고 있습니다.
   “의사 선생님, 제가 좀 이상해진 것 같아요.”
   “무슨 일이 있었는데요?”
   “자꾸 엉뚱한 생각이 불쑥불쑥 튀어나와요.”
   “어떻게요?”

 

   “기도하다가도 엉뚱한 생각이 불쑥!
   수업 중에도 엉뚱한 생각이 불쑥!
   길을 걷다가도 엉뚱한 생각이 불쑥!
   집중이 잘 안 돼요. 너무 힘들어요.”
   “요즘 어려운 일 있었나요?”
   “아무 일도 없었는데. 엊그제도, 어제도...”
   휴돌이는 갸우뚱하며 말했습니다.

 

   “뇌 사진 좀 찍어볼게요.”
   의사는 휴돌이 머리에 사진기 모양에 기계를 끼웠습니다.
   몇 분 지나자 뇌에서 필름이 줄줄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그 필름엔 휴돌이가 무엇을 했는지 다 나와 있었습니다.

 

   휴돌이는 길에서 내내 핸드폰을 붙잡고 있었습니다.
   집에서는 게임도 하고 웹툰도 보면서 시간을 보내고 있었습니다.
   게임 영상, 놀이 영상으로 뇌가 가득 찼습니다.
   수업시간이 되었는데 눈앞으로 만화주인공이 지나갑니다.
   기도하는데 아까 본 게임이 자꾸 떠오릅니다.
   친구들과 대화하는데 못된 말들이 튀어나옵니다.

 

   휴돌이는 자신의 모습을 보자 부끄러웠습니다.
   ‘그래, 의사 선생님께 부탁해야지.
   못된 행동 싹 지우고 새 필름 넣어달라고.’
   그런데 의사 선생님은 필름을 죽 보시더니 다시 말아 넣기 시작했습니다.
   “의사 선생님, 왜 필름을 넣어요? 잘라주세요. 삭제해주세요.”
   “그건 곤란한데. 뇌 필름은 삭제할 수 없는 필름이야.”
   “네? 왜요?”

 

   “뇌 필름은 나중에 하늘나라 가서 너의 삶을 증명하는 기록물이야.
   이것으로 너의 삶에 점수를 매긴단다.
   그래서 내가 함부로 자르고 없앨 수 없단다.”
   “말도 안 돼요. 잉... 어떡해...”
   휴돌이는 어쩔 줄 몰라 했어요.

 

   “너 옛날 카메라 알아?
   필름카메라인데 한번 찍으면 삭제할 수가 없어.
   그래서 아무거나 찍지 않았어.
   아주 소중한 것, 꼭 필요한 것만 찍어서 남겼단다.

 

   우리 뇌는 필름카메라랑 똑같아.
   모든 보고 듣는 것이 다 기록에 남아.
   그래서 처음부터 잘 보고 잘 듣고 해야 해.”

 

   의사 선생님은 휴돌이의 머리를 쓰다듬으며 말했습니다.
   “그래도 아직 너는 담아야 할 필름이 아주 많단다.
   이제라도 좋은 것으로 귀한 것으로 꽉꽉 채워서
   최고의 뇌가 되길 바란다.”

 

 

 

 

 

'글동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평범 對 비범  (1) 2018.11.15
전부 부수자  (0) 2018.11.06
뇌 사진기  (1) 2018.11.05
감사 일기  (0) 2018.11.05
제때by 날개단약속  (0) 2018.10.31
나이 증거  (0) 2018.06.12
Posted by JMS 정명석 목사와 만남과 대화(JMS 커뮤니티) JMS 정명석 목사와 만남과대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린

    뇌 사진기.

    맞아요~ 정말 머리속에 다 기록이 남더라궁.

    이제라도 잘 관리해야겠어요. 주변에서 들어오는 소음같은 것들을 차단하고
    주님주시는 말씀을 넣어야 겠어요~

    2019.01.22 19:42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