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머리 파뿌리되도록
산전풍전 다 겪으며
님을 찾아 뫼셨으니

아, 내 손수 빚어 만든
그 나룻배에 님을 싣고
물새 우는 강 언덕따라
여생이 다 하도록
님의 마음 즐겁도록
새노래 지어 끊이지 않고
불러주리라.

 

 

[출처 : 만남과 대화(god21.net)]

Posted by JMS 정명석 목사와 만남과 대화(JMS 커뮤니티) JMS 정명석 목사와 만남과대화

댓글을 달아 주세요